HOME CONTACT US SITEMAP
OPTRONICS 2012

HOME > 커뮤니티 > 산업동향
유비리서치 "OLED 생산면적 2023년 2배로 커져"
관리자 2019.06.11 90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 면적이 2023년 두 배로 늘어난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OLED TV 패널 투자와 65인치 OLED TV 수요 증가가 주효하다.

시장조사업체 유비리서치는 올해 세계 디스플레이 제조사의 OLED 기판 면적(가동시점 기준)은 3490만㎡로 4년 뒤인 2023년에 두 배인 6850만㎡로 늘어난다고 10일 전망했다.

표. 국가별 OLED 생산능력(기판면적 기준) 전망 (자료=유비리서치)
<표. 국가별 OLED 생산능력(기판면적 기준) 전망 (자료=유비리서치)>

OLED 기판 면적 증가 원인은 LG디스플레이와 삼성디스플레이가 추진하는 TV용 OLED 투자가 주효하다. 현재 8세대 라인이 55인치 OLED TV 패널 생산에 최적화돼있지만 65인치로 프리미엄 수요가 이동하고 있어서 2021년에는 65인치 OLED TV 비중이 40% 이상 차지한다고 내다봤다.

2023년에는 대형 OLED 라인 기판 면적이 전체의 42%를 점유한다고 예상했다.

6세대 라인 기판 면적은 올해 1300만㎡이며 2023년에는 1930만㎡로 약 48% 증가한다고 분석했다. 중국 패널사들이 스마트폰용 OLED 라인에 투자하고 있어 중국을 중심으로 6세대 OLED 기판 면적이 늘어난다고 봤다.

국가별 OLED 기판면적 생산능력은 올해 한국이 2790만㎡로 전체 생산능력의 80%를 점유한다고 분석했다. 2023년은 한국 생산능력이 5480만㎡로 증가하고 점유율은 80%를 유지하며 OLED 산업을 이끈다고 예상했다.

중국은 모바일 중심으로 투자하고 있어 20% 점유율 수준에 머문다고 내다봤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

<출처: 전자신문>

美 플라나, 투명 OLED 사이니지 발표...올해 새 시장 기대감↑
‘OLED의 힘’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패널 40% 독주